혈육에 ‘참여함’[μετέχω]에 대해

- Posted in 소견 by
(히 2:14) 자녀들은 혈과 육에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같은 모양으로 혈과 육을 함께 지니심은 죽음을 통하여 죽음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멸하시며 (고전 10: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more

참 아버지 참 아들

- Posted in 소견 by
아버지는 아들을 낳는다. 나무는 그 열매로 알듯이 아버지는 그 아들로써 알려진다. 아담은 “자기 모양 곧 자기 형상과 같은 아들”(창 5:3)을 낳았지만 그에게 무궁한 생명을 줄 능력은 없었다. more

하나님의 비밀

- Posted in 수필 by
군복무할 때 나의 몇 안 되는 낙 중 하나는 일과가 끝나고 저녁을 먹은 뒤 5시 반에 시청하던 만화였다. 지금도 more

모든 신자의 직분

- Posted in 소견 by
개혁교회의 직분론은 보통 ‘일반직분’과 ‘특별직분’으로 나눈다. 특별직분은 우리가 아는 그 직분들인데, 일반직분은 ‘모든 신자의 직분[het ambt aller gelovingen]’이라고 불린다. 즉 신자라면 more

오이디푸스 신화에 대한 단상

- Posted in 수필 by
난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프로이트의 명명이 잘 이해가 안 됐었다. 다음은 위키백과에 나오는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에 대한 설명이다 ―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는 어머니를 more

영웅주의와 소박함을 넘어 십자가로 (4)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허세/과격/미숙함 주의 골로새서 3:3절을 보자. "이는 너희가 죽었고 너희 생명이 그리스도와 함께 하나님 안에 감취었음이니라." 우리 생명은 우리 안에 있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