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모를 잡초야!

- Posted in 수필 by
네덜란드는, 우리로 치면 ‘베란다’에 새시가 없다. 여기서는 이 공간을 우리가 ‘발코니’라 부르는 명칭(발콘)으로 부른다. 한때 우리는 이 공간을 나름 아름다운 화초들로 채우리라고 생각하여 이름 more

언약의 심판성과 대속성에 대해

- Posted in 소견 by
언약은 육을 부인함과 함께 하는 생명 주심이다. 육을 심판하고 육에서 나지 않는 생명(피)을 약속하고 주심이 언약이다. 따라서 언약을 받는 자는 자기의 죽음을 보고 동시에 육에서 나지 않는, 사람의 more

파리지옥이 꽃을 피웠다

- Posted in 수필 by
오래전부터 키우고 싶었던 식충식물을 얼마 전부터 키우고 있다. 하나는 그 유명한 ‘파리지옥’, 다른 하나는 이름이 좀 어려운, 통발 같이 생긴 놈. 둘 다 빈도수는 높지 않지만 실제 벌레를 잘 잡는다. more

아담은 그리스도를 표증(表證)함

- Posted in 소견 by
(롬 5:15) 그러나 이 은사는 그 범죄와 같지 아니하니 곧 한 사람의 범죄를 인하여 많은 사람이 죽었은즉 더욱 하나님의 은혜와 또한 한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은 선물은 많은 사람에게 more

죄가 더한 곳—십자가의 뜻

- Posted in 소견 by
십자가는 모든 육체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다. 하나님의 진노는 모든 육체 위에 임한다. 육체를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뜻은, 하나님이 그저 육체를 혐오하거나 가증스러워한다는 것이 아니다. 당신이 more

복음에는

- Posted in 소견 by
(롬 1:17)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함과 같으니라 정확한 의역은 ‘복음에는 믿음으로부터 하나님의 의가 more

사랑하는 독(생)자

- Posted in 소견 by
(창 22:2)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일러 준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창 22:15)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두 번째 more

박하차를 마시며

- Posted in 음미 by
꺾이고 찢어지고 비틀린 너는 뜨거운 물 안에 구겨져 있구나 파괴된 마디 갈라진 살들 사이로 차가운 진액이 흘러나와 뜨거운 내 입을 시원케 하는구나 하늘이 그리워 두 손바닥을 한껏 벌리던 너의 more
Page 1 of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