身邊雜記―다른 이에게 다가간다는 것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허세/과격/미숙함 주의 작년에 쓴 글입니다... 앞으로의 '너'를 염두에 두고 썼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그 '너'가 생겨 있습니다 ^ㅇ^) '당분간은' 내 깊은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