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미

(吟味). 자작시. 흥이 나거나 긴 글로 표현하기 어려울 때 읊조린 시들.

들보는 티끌

- Posted in 음미 by
들보를 갈아 대면 언젠가는 티끌이 된다 하여 내 눈의 들보는 티끌이 아니던가 티끌을 모아 대면 언젠가는 들보가 되겠지 하여 네 눈의 티끌은 들보가 아니던가 내 눈 밖의 세상 네가 서있는 저 more

불나방

- Posted in 음미 by
어느 새 불이 켜졌다 어둠은 이미 깊어 어둡지도 않지만 불이 켜지니 그게 어둠인지 알았다 보이지도 않던 우리의 날개짓이 내는 먼지가 희뿌옇게 보일 무렵 우리는 따닥따닥 소리를 내며 빛 안으로 빨려 more

Quo vadis, Domine?

- Posted in 음미 by
오신 곳을 알지 못하니 가실 길도 알지 못하였나이다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시는지 도무지 알지 못하였나이다 당신을 보았으나 차마 볼 수 없었고 당신을 들었으나 차마 들을 수 없었나이다 본다고 more

땅의 마음에서

- Posted in 음미 by
寡婦 石女 處女 曠野의 胎에서 터치고 나온 그가 풀언덕 꽃밭에 숨을 내쉬니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들었다 아름다운 그들 향기로운 그들 그들이 그를 땅의 마음에 묻어버렸다 胎의 돌문은 다시금 more

그렇게 그는 마음이 되었다

- Posted in 음미 by
어둠을 가르는 빛이 있을 때 거기 소리가 있었다 많은 말들이 있었기에 외려 조용하던 그때 거기 한 형상이 있었다 시끄러웠다면, 화려했다면 손가락은 사라졌으리라 시선은 거두어졌으리라 하나의 more

One fool's day

- Posted in 음미 by
어리석은 자는 그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도다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 곧 이스라엘의 more

광야는 메말랐음이라 - 어느 四旬節에 -

- Posted in 음미 by
모세의 홍해는 갈라지어 마른 땅이 드러났다 땅을 사십 년을 걸어 물밑을 걸어 물위로 올라왔다 요단강에서 땅에서 먹고 죽을 양식을 구하던 한 세대 땅 위의 한줌 모래로 사라져 땅에서 온 육신을 more

박하차를 마시며

- Posted in 음미 by
꺾이고 찢어지고 비틀린 너는 뜨거운 물 안에 구겨져 있구나 파괴된 마디 갈라진 살들 사이로 차가운 진액이 흘러나와 뜨거운 내 입을 시원케 하는구나 하늘이 그리워 두 손바닥을 한껏 벌리던 너의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