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송아지와 십자가(2)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  <마 27:19 - 마 27:23> 총독이 재판 자리에 앉았을 때에 그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가로되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옵소서 오늘 꿈에 내가 그 사람을 more

금송아지와 십자가(1)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  (출 32:1-출 32:6) 백성이 모세가 산에서 내려옴이 더딤을 보고 모여 아론에게 이르러 가로되 일어나라 우리를 인도할 신을 우리를 위하여 만들라 이 모세 곧 more

봄날의 십자가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  고난 주간이다... 고난 주간이라... 부활절과 고난 주간은 4월에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바야흐로 봄이 만개하는 달이 4월이다. 우리는 해마다 꽃이 피고 하늘은 more

주문과 말씀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허세/과격/미숙함 주의 기독교는 '말씀의 종교'라고 한다. 많은 부분에서 이 말의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겠지만, 이 글에서는 '말씀의 말됨'의 맥락에서 생각해 more

방정맞은 하나님의 주권

- Posted in 수필 by
ʕ •ɷ•ʔฅ  오래된 글  ฅʕ•ㅅ•ʔฅ  (이 글은 개혁주의 신학교에 다니는 필자 개인의 입장에서 쓴 것임. 따라서, '복음'에 대한 이해도 그 계통임.) 우리는 왜 큰 일만 일어나면 호들갑인가...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