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시의 프란치스코, 태양의 노래

태양의 노래 -최민순 역

1) 지극히 높으시고 전능하시고 자비하신 주여!
찬미와 영광과 칭송과 온갖 좋은 것이 당신의 것이옵고,

2) 호올로 당신께만 드려져야 마땅하오니 지존이시여!
사람은 누구도 당신 이름을 부르기조차 부당하여이다.

3) 내 주여! 당신의 모든 피조물 그 중에도,
언니 해님에게서 찬미를 받으사이다.
그로 해 낮이 되고 그로써 당신이 우리를 비추시는,

4) 그 아름다운 몸 장엄한 광채에 번쩍거리며,
당신의 보람을 지니나이다. 지존이시여!

5) 누나 달이며 별들의 찬미를 내 주여 받으소서.
빛 맑고 절묘하고 어여쁜 저들을 하늘에 마련하셨음이니이다.

6) 언니 바람과 공기와 구름과 개인 날씨, 그리고
사시사철의 찬미를 내 주여 받으소서.
당신이 만드신 모든 것을 저들로써 기르심이니이다.

7) 쓰임 많고 겸손하고 값지고도 조촐한 누나
물에게서 내 주여 찬미를 받으시옵소서.

8) 아리고 재롱되고 힘세고 용감한 언니 불의 찬미함을
내 주여 받으옵소서.
그로써 당신은 밤을 밝혀 주시나이다.

9) 내 주여, 누나요 우리 어미인 땅의 찬미 받으소서.
그는 우리를 싣고 다스리며 울긋불긋 꽃들과
풀들과 모든 가지 과일을 낳아 줍니다.

10) 당신 사랑 까닭에 남을 용서해 주며, 약함과 괴로움을 견디어 내는
그들에게서 내 주여 찬양받으사이다.

11) 평화로이 참는 자들이 복되오리니,
지존이시여! 당신께 면류관을 받으리로소이다.

12) 내 주여! 목숨 있는 어느 사람도 벗어나지 못하는
육체의 우리 죽음, 그 누나의 찬미 받으소서.

13) 죽을 죄 짓고 죽는 저들에게 앙화인지고,
복되다, 당신의 짝없이 거룩한 뜻 좇아 죽는 자들이여!
두 번째 죽음이 저들을 해치지 못하리로소이다.

14) 내 주를 기려 높이 찬양하고 그에게 감사드릴지어다.
한껏 겸손을 다하여 그를 섬길지어다.

형님인 태양의 찬가 - 류해욱 옮김

지극히 높고 강하며 선하신 주님.
모든 찬미와 영광과 기림과 축복이 당신의 것이옵니다.
오로지 당신, 지극히 높으신 당신께만이
합당한 까닭이나이다.
그 누구도 당신의 지존한 이름을 부를 자격이 없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받으소서
당신이 지으신 모든 창조물에게서 찬미를 받으소서
특별히 형님인 태양에게서 찬미를 받으소서
태양을 낮이 되게 하시어
저희에게 빛을 주시었사오니
태양은 아름답고 찬란한 광채를 띠우나니
당신의 모습을 지니고 있는 까닭이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누님인 달과 별들에게서 찬미를 받으소서
맑고 빛나고 사랑스럽게
하늘에 그들을 지으신 분은 당신이시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형님인 바람을 통해 찬미를 받으소서
공기와 구름과 맑고 고요한 날씨와
온갖 기후를 통해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그들을 통해
당신은 손수 지으신 창조물들을 살피시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누님인 물을 통해 찬미를 받으소서
물은 쓸모있고 겸손하며 맑고 소중하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형님인 불을 통해 찬미를 받으소서
불은 아름답고 장난스러우며 활달하고 강하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누님이며 어머니인 대지로부터 찬미를 받으소서
저희를 지켜주며 다스리는 대지는
온갖 과일이며 색색의 꽃과 풀들을 자라게 하시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당신에 대한 사랑 때문에
남을 용서하는 사람들을 통해 찬미를 받으소서
아픔과 고난을 참아 받는 사람들을 통해 찬미를 받으소서
당신을 바라보며
고요히 참아내는 이들은 복되나이다.
그들은 월계관을 받을 것이옵나이다.

저의 주님, 당신은 찬미를 받으소서
누님인 육신의 죽음을 통해서도 찬미를 받으소서
아무도 죽음을 피할 이 없나이다.
대죄를 짓고 죽음을 맞는 사람은 불행할진저!
당신의 지극히 거룩한 뜻 따르며
죽음을 맞는 사람들은 복되나이다.
두번째 죽음이 그들을 해칠 수 없는 까닭이옵나이다.

저의 주님께 찬미와 축복과 감사를 드리오며
지극한 겸손으로 당신을 섬기나이다.

출처


교황의 권세가 절정에 달했을 때, 세속 권세조차 교회의 종교적 권위에 굴복할 때 프란치스코는 그리스도 성육신의 겸손과 이를 통해 드러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 묵상하고 실천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찬송 중 하나다. 로마서 8장의 피조물의 탄식과, 계시록 20장의 둘째 사망을 절묘하게 결합하고 재해석하여 큰 영감을 주는 노래를 지어냈다. 그가 남긴 글들 중 동의할 수 없는 것도 많지만, 겸손과 사랑과 평안을 통한 형제됨을 그리스도인의 중심에 둔 것은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비록 그의 이상이 자기 생전에는 실패했다고 평가할 만하지만 말이다. 외부적인 활동을 아무리 많이 해도 형제회가 나뉘었다면 이것은 (그의 이상에 따르자면) 실패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 노래도 그의 형제회가 나뉘고 분쟁하는 한 가운데서 만들어진 것이다. 어쨌든, 프란치스코 형님, 리쓰펙트!